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파충류 화석

by 건강 외길인생 skdkcks 2020. 8. 15.

 

 

 

 

 

파충류 화석에 대하여

 

 

현재 화석확의 역사적인 지구 역사상 몇몇의 주요 멸종시기가이 있었지만 페름기 말기(약 2억5190만 년 전)와 

 

트라이아스기(약 2억1330만 년 전)를 비교한다면 그 사이에 발생한 주요 멸종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다.

 

그리고 페름기 말기 대멸종 그리고 많은 시간이 흐른 새로운 화석의 종류인 파충류 생물이 출현했지만, 구석기 시대에는 파충류의 물고기 용도도 번성했다

 

약 2억5천만년 전 어룡의 조상은 바다의 민달팽이 같은 생물이었을 수 있다는 화석학계에서는 또 다른 역사적인 관점의

 

연구논문이 최근 발표되었다.

 

 

파충류와는 다른 어룡의 조상은 무엇인지 생각해본다면 

 

이 어룡의 조상화석은 페름기말 대멸종 때 99%가 죽으면서 삼엽충은 지구에서 사라졌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우리가 알고있는 사실과 다른 부분은  페름기 말기 시대의 어룡의 대멸종 이후 환경이 크게 달라져

 

작은 종은 조류와 곰팡이 큰 종은 포유류, 파충류 등 많은 다양하면서 새로운 종들이

 

출현하면서 동물이 아닌 조류 곰팡이가 동물들을 지배하게 되었다. 역사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충격적인 사실이다. 

 

하지만 그 중에는 악어, 백악공룡 등 파충류, 오늘날 악어 등 파충류, 새의 조상인 아공룡류,

 

어룡인 수생생물 2년로돌아간다면 이 또한 파충류와 어류의 조상이 이어진다.

 

트라이어스 기초 화석인 (약 2억4만년의 중국에서 파충류 화석이 발견되었다.

 

 

 

 

 

 

 

 


이 부분에 대해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 일본의 화석학의 한 교수는 중생대 화석 연구로 유명하며

 

물고기용 분류포함하여 분류하였다.

 

이 대학 교수팀은 최근 삼아기 초기 물고기의 용은 붕어의 독수리 같은 생물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논문을 발표하였으며 엘레모리피스 카롤과는 다른

 

동기는 물고기용 후페스티아에 속하는 일종의 종류라고 하였다.

 

후페스키아 화석이 발견된 이 언어의 뜻은 그리스어로 부채와 노를 의미하는데

 

이는 오른쪽 머리가 있는 엘레트모리피스 칼동이의 화석(위)과 골격도는 흑백으로 5cm이며 이는 비정상적으로 

 

작은 시각에 의존하는 파충류 화석을 알수있듯 눈을 파충류에서 비시각적 먹이를 감지하는

 

가장 오래된 기록하였다. 

 

 

 

 

 

 

 

엘레트모리피스 카롤의 동기가 앞부분이 유실된 화석이 발견된 이후

 

가늘고 평평한 후두부와 양극으로 갈라진 신경 가시등 이 많은 파충류 화석과는 다른 차이가 나타났다. 

어룡의 물고기 용의 조상은 트리아스기에 들어선 지 약 300만년 만에 소량 멸종되었지만 이는 

 

급속히 진화하게 진화하여 현재 다양한 종이 있다고 화석학계에서는 말한다.

 

어룡의 머리는 파충류 화석에서 나타나는 특징처럼 납작하고 독특한 신경계통과 피부 부착을 가진 

 

엘레트모리피스 카를동기에서 나타나듯 암모나이트 화석의 표본 이후 화석이 발견된 이후 지속적으로 연구돼 왔다.


 

 

 

 

 

 

 에레모리피스 카롤 동기의 머리를 포함한 두 개의 화석은 두 특징과는 달리 많은 차이를 나타나고 있다.

 

새로운 파충류 화석이 나타나는 이유로는 현재 아직까지 많은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파충류 화석은 암모나이트 화석 쥬라기 시대에서 본다면 많은 영향이 있다고 하였다.

 

따라서 수많은 파충류 화석은 수렴적 진화한것으로 간주되고 있으며

 

이에 중국 교수들은 해부학적 특성을 탐구해 둘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밝혀내어 화석학에 대해 말하였다. 

 

 

 

우선 눈 크기가 작은 것이 엘레트모리피스칼로르 동기의 특징으로는 파충류 화석과는 다르게 피부 표면에서 부터

 

육체에 비하면 지금의 뱀과 같은 특징이 나타나면 이는 오리 너구리와 비슷한 특징을 나타낸다.

오리 너구리의 손과 발 즉  발톱과 비슷하며 오리 모양이지만 오늘날 대부분의 파충류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그런데 양서류를 포함한 척추동물은 갑각류들의 특징 또한 다르다고 할수 있다.

 

이들의 사냥 시에는 감각신경계를 갖고 있어

 

이 두 신경계는 매우 섬세하여 송곳동물과 척추동물이  분리되었을 떄 다른 특징이 있다.

 

무 척추동물의 머리 위에 놓였던 것으로 알수있으며 이후 시간이 흐른후 머리에 집중된 감각신경계에서

 

먹잇감을 사냥한것으로 알수있다.

 

 

 

 

 

파충류 화석에 대해 아직 많은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척추동물의 진화적 이점을 위한 기관에 대해 알아볼필요가 있다.

파충류의 화석에서 알수있듯 고대 파충류들의 조상인 에레모리피스에서는 다양한 실험의 표본으로 현재 실험동물로 

 

쓰이는 스킬리올리누스 카니큘라종의 또 다른 생물학적 특징을 나타내고 있는것으로 밝혀 졌다. 

 

먹이를 사냥하기 위해 발생되는 전기신호를 수신하여 몰이 사냥을 하는 등

동종끼리의 전기수신 신호을 이용하여 사냥하였다.

또한 약 2억 5천만 년 전 바다에 서식하던 어룡의 종류들의 경우 오리 너구리와

 

파충류들의 특징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댓글0